후오비 코리아 “후오비 토큰(HT), 거래소 암호화폐 중 가장 유망”

0
1144
사진: 암호화폐 가치 평가 보고서(출처: 사티스 그룹)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는 10일 자체 발행 일일 리포트 ‘후오비 데일리(Huobi Daily)’에서 미국 리서치 전문 회사 사티스(Satis) 그룹이 8월 30일 발표한 보고서 ‘암호화자산 시장 분석 입문: 가치 평가(CRYPTOASSET MARKET COVERAGE INITIATION: VALUATION)’를 인용, 암호화폐 거래소가 자체적으로 발행한 암호화폐 중 후오비 토큰(HT)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밝혔다.

후오비 데일리에 따르면 사티스(Satis) 그룹 보고서 작성 기준일 당시 약 2.3달러를 기록했던 후오비 토큰(HT)은 향후 1679% 상승한 41달러에 거래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자체 발행한 14개 암호화폐를 분석한 결과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이 밖에도 암호화폐 거래소 비박스(Bibox)에서 발행한 빅스(BIX)가 사티스(Satis) 그룹 보고서 작성일 기준 0.5달러에서 1266% 상승한 7.12달러에 거래될 것으로 예측됐다. 후오비와 비박스는 거래소간 플랫폼 코인 교환 상장을 통해 후오비 토큰(HT)과 빅스(BIX)를 각각 교차 상장한 바 있다. 그 뒤를 이어 쿠오인(QUOINE)에서 만든 캐시(QASH), 바이낸스에서 발행한 바이낸스코인(BNB)이 각각 383%, 292%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 외 비트코인, 모네로, 대시 등 몇몇 대표적인 암호화폐 역시 크게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사티스(Satis) 그룹이 발행한 보고서는 작성일 기준 약 7050달러에 거래되는 비트코인(BTC) 가격이 10년 후 14만3900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약 292달러에 거래되는 이더리움(ETH)은 10년 후 101% 상승한 588달러, 약 62달러에 거래되는 라이트코인(LTC)은 262달러에 거래될 것으로 분석됐다. 모네로(XMR)는 약 103달러에서 3만8391% 상승한 3만9584달러로, 대시(DASH)는 약 188달러에서 1459% 상승한 2927달러를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 커뮤니케이션실 오세경 실장은 “사용자 보호 펀드 조성 및 건전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사용되고 있는 후오비 토큰(HT)이 가장 유망한 거래소 코인으로 분석돼 매우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후오비 토큰(HT)의 사용처는 거래소 내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블록체인 생태계 전반에서 쓰임새가 더 많아질 수 있도록 노력함과 동시에 타 거래소 상장뿐만 아니라 블록체인의 미래를 설계하고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