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부산 블록체인 컨퍼런스 2019’ 통해 특금법 맞춘 향후 계획 발표

0
338

[디코인뉴스=최정민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가 2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 블록체인 컨퍼런스 2019(BUSAN BLOCKCHAIN CONFERENCE 2019, 이하 BBC 2019)’에 참가해 특금법 개정안에 맞춘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

BBC 2019는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후 처음 열린 행사로 블록체인 콘퍼런스, 금융·핀테크 특별 전시, VIP 파티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벡스코 이태식 대표이사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운대구을)과 부산테크노파크 최종열 원장의 축사, 부산시 신창호 미래산업 국장의 기조연설이 이어졌다.

후오비 코리아 전략기획실 엘레나 강 실장은 패널토론에 참여해 ‘블록체인 산업의 부흥: 기관 투자를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를 주제로 토론했다.

강 실장은 “후오비 코리아는 기관투자자들의 진입이 용이하도록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더욱 활발한 기관 투자자 유치를 위해서는 최근 화제인 특금법 개정안처럼 안전한 투자환경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며 “후오비 코리아는 ISO27001을 획득했고 추가로 2020년 상반기 ISMS 보안 인증 획득을 목표로 보안을 강화함으로써 정부 기준에 맞는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국은 심천 경제특구를 비롯해 해남성 블록체인 특구 등 정부주도로 산업 육성을 위한 시도들이 활발하다”며 “규제자유특구에서 혁신적인 시도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산업 육성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에 부산의 국내 첫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역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며 앞으로 더 혁신적인 시도들이 많이 나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