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그룹, 중국 하이난성 블록체인 특구(RSC)의 상징 기업으로 떠올라

0
662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2019년 1월 28일 – 세계 3대 정보기술(IT) 전시회로 꼽히는 CES 2019에 올해 처음으로 블록체인이 주요 토픽 중 하나로 선정됐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이미 블록체인을 스마트폰, IoT와 더불어 주요 융합기술의 하나로 인식하고 있다는 트렌드를 보여준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국가들은 국내와는 달리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관련 기업과 산업을 육성하고 국가 미래 동력으로 삼으려는 움직임이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각) 중국 매체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IT 기술 허브로 거듭나기 위한 중국 하이난성의 계획과 현황을 밝혔다. 중국은 블록체인 관련 특허보유를 1순위로 여기는 국가인 만큼 블록체인 기술 지원에 가장 적극적인 국가 중 하나로 손꼽힌다.

하이난성의 하이코우시는 시진핑 주석에 의해 중국의 12번째 자유 무역 지대(Free Trade Zone)로 지정된 곳으로 2018년 9월 하이난성 공신청이 정식으로 블록체인 특구를 지정했고,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RSC(Resort Software Community, 이하 RSC)중심으로 블록체인 특구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RSC는 중국 내륙의 대도시와는 차별화된 강점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교육, 의료 등을 구축한 자유무역 특구로 디지털 자산의 금융 허브 기업인 후오비 그룹(Huobi Group)은 첫 번째로 이 곳에 입성해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이끄는 주축 역할을 하고 있다.

후오비 그룹은 특구에서 ‘블록체인과 산업서비스 원스톱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며,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컨설팅, 교육, 기술, 인큐베이션, 인력 양성 및 법률 서비스 등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블록체인 특구를 통해 제공되는 세금 혜택 등의 각종 지원 아래 기술적 제약 없는 개발이 가능한 동시에, 하이난성을 중심으로 지역 경제 발전 및 세수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업과 정부가 모두가 윈윈(win-win)하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어 국내 지자체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특구 조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RSC는 2018년 10월 기준 후오비, 텐센트(Tencent), 화웨이(Huawei), 바이두(Baidu) 등 3439개 기업이 정착했으며 약 1.4만명이 입주해 있다. 특히 IT 기업과 블록체인 기업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RSC 지역 중심에는 후오비 그룹과 바이두를 필두로 유수의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향후 하이난성은 100억위안(약 1조6000억원) 규모의 ‘하이난 인터넷 산업 투자 펀드’ 조성을 통해 지역 경제를 인터넷 산업 위주로 변모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도 제주특별자치도를 비롯해 서울특별시, 부산광역시 등에서 블록체인 특구 조성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이는 지자체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성장 동력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주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후오비 코리아는 각 지자체가 지역 실정에 맞게 블록체인 특구 조성 논의와 협력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글로벌 기업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장서는 블록체인 전문 기업으로서 핵심 역할을 준비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주도 아래 진행되는 하이난성의 블록체인 특구와 대비돼 국내는 여전히 많은 규제로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기술 성장이 지지부진한 상태이며,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블록체인 관련 기업과 핵심 인력들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는 2018년 말 2기 4차 산업혁명위원회 민간위원으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업계 전문가가 대거 합류한 상황은 조금은 긍정적인 신호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