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 기금 수석, ‘비트코인 가격 50만 달러로 상승할 것’

0
891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대표적인 암호화 통화의 가격이 7400달러를 돌파했고 모든 것이 더 오를 준비가 돼 있기 때문에 비트코인 황소시장은 여기에 있다.

비트코인 황소들은 수요 증가에 힘입어 코인 한 개당 가격이 곧 2만 달러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비트코인 가격이 앞으로 6자리 숫자에 달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모건 크릭 디지털 CEO 마크 유스코를 포함해서 말이다.

모건 크릭 디지털은 블록체인 산업에 투자하는 자산 운용사로 공동창업자는 가격 추정이 큰 잘 알려진 비트코인 황소 투자자다.

유스코는 최근 블락시라이브 TV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공급 부족, 수요 증가, 금과 같은 안전한 투자 대비 장점 때문에 결국 50만 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유스코에 따르면 세계에는 7조4천억 달러의 금이 있다고 말한다. 그는 비트코인이 금보다 훨씬 좋은 자산이라고 믿고 있는데 왜냐하면 그것은 쉽게 양도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더 작은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그의 예측에 도달하기 위해 유스코는 금 시장의 가치를 디지털 자산과 동일시 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그는 “만약 우리가 비트코인 시장 가치나 네트워크 가치를 금으로 동등한 입장에서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면 코인에 의해서 얻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따라서 유스코의 50만 달러 비트코인 가격 전망은 금의 가치와 2100만 개의 동전만 채굴할 수 있다는 두 가지 요인에 기초하고 있다.

아마도 그럴 것이다. 그것은 금과 마찬가지로 디지털 화폐도 가치의 저장고이자 안전하게 빠져나갈 수 있는 자산으로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비트코인을 규제되지 않기 때문에 보유하고 디지털 통화의 완전한 소유권을 갖는다.

더구나 이번 랠리는 증시 불안과 거시경제 긴장과 무관하다는 것을 입증한다. 미중 무역전쟁과 주식시장의 후퇴는 디지털 통화 가격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유스코가 비트코인을 금에 비유하는 것도 불확실한 시기에 투자자들이 주로 황금속으로 몰려들기 때문이다.

또한 비트코인은 한 사람에서 다른 사람으로 쉽게 양도할 수 있고 작은 부분으로 나눌 수 있으며 결제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금에 비해 훨씬 더 다재다능하다. 그래서 그것이 결국 금보다 더 높은 액수로 평가되는 것을 보는 것이 놀랄 일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