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지방정부, ‘고유 암호해독 문제 생겼다’

0
792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최정민기자] 한국 지방정부인 경상북도는 정부의 승인을 얻은 최신 암호 실험의 가능성이 희박해지고 자체 암호해독을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이 움직임은 암호화 거래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9개월 전만해도 중국식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고려한 것으로서 한국의 암호화 감퇴에 대한 규제가 현저히 변화한 것을 상징한다.

중앙일보에 보도된 바와 같이 경북 코인이라는 새로운 암호화폐는 한국에서 네 번째로 큰 도시인 대구에서 한국의 상인들에게 선물 카드를 대신하기 위한 것이다. 기존의 지역 지불 시스템은 교환을 통해 구매할 수 있는 새로운 코인으로 대체될 것이다.

이 지역은 매년 ‘고향 사랑 선물 카드’로 알려진 이전 지방 지불 시스템과 정확히 일치하는 1000억원 규모의 경북 동전을 발행할 계획이다.

이 계획은 개발자와 벤치마킹 팀이 경북 거주자와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원화를 새로운 코인으로 구매할 수 있는 교환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다. 지역 비즈니스 사람들은 상품과 서비스를 대가로 경북 코인을 받아들일 것이다.

경상북도 과학 기술정책 과장 정현학 교수는 새로운 암호 해독에 대해 “상인들에게 동전을 사용하는 방법, 별도의 프로그램 만들기 및 동전 발행 방법을 알려줌으로써 해결해야 할 많은 문제들이 아직도 있다”며 “그러나 암호화폐는 받아들여질 핵심 기술이다”고 말했다.

경북도 벤치마킹 팀은 최근 국제 블록체인 분야에서 종종 ‘암호 밸리’로 알려진 스위스의 유명한 암호 친화적인 주그시티를 방문했다.

주그는 때로는 다른 도시 대부분이 꿈꾸는 수준의 암호화 혁신을 장려하기 위해 조정된 낮은 세금, 고도로 규제가 없는 환경에서 이더리움 재단을 포함한 약 170명의 신생 기업을 호스트하는 블록 체인 신생 기업의 본거지라고도 한다.

주민들은 암호화를 사용해 주그에서 공공서비스 요금을 지불 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보안된 디지털 ID 카드에 액세스할 수도 있다. 심지어 학교 도서관 대출도 블록체인에서 처리된다.

경상북도의 벤치마킹 팀 멤버인 주크로부터 빌릴만한 가치가 있는 혁신의 예를 들자면 “우리는 닷지시티에서 빌린 정보를 활용해 5000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경북 지방 신분증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Orbs는 새로운 프레임 워크에 따라 경상북도와의 로컬 암호화폐 프로젝트를 지원하기로 계약을 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