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긍정적인 암호화 법안 추진, ‘통과 이후 효과는?’

0
802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한국 정부는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부문을 합법적인 산업으로 인정하기 위해 국내 최초의 암호화 및 블록체인 법안의 최종 확정을 서두르고 있다.

지역 금융당국은 처음에 투자자를 보호하고 블록체인 업계에서 신생기업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보다 엄격하지만 포골적인 규제 프레임 워크로 암호화폐 시장을 규제하려는 의도를 공개했다.

정부관계자는 금년 초에 금융 당국이 현지 투자자들이 정부의 암호화폐 채택 및 포용으로 결정할 것을 두려워해 암호화폐 시장 규제에 주저한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6월에 빗썸과 코인레일이 이전에 한국에서 두 번째 및 네 번째로 큰 암호 유출 사건을 경험한 이후 정부는 현지 암호화폐 시장을 감독하기 위한 엄격한 규제 프레임 워크의 필요성을 인정했다.

과거에는 한국의 주요 금융 감독원인 금융서비스위원회(FSC)의 범위를 벗어난 암호해독 교환이 통신업체로 규정됐다. 회사는 기본 통신 자본 및 요구 사항없이 40달러 미만의 간단한 통신공급 업체 라이선스로 거래 플랫폼을 실행할 수 있다.

새로운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청구서가 완성되고 통과될 시 디지털 자산 교환은 규제된 금융 기관으로 간주돼 FSC의 통제하에 있게 해준다.

암호화 교환이 상업은행 및 주요 금융기관과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엄격한 보안조치, 내부 관리 시스템, 고객 파악, 자금 세탁 방지 및 트랜잭션 모니터링 요구 사항이 서비스제공자에게 요구된다.

2018년이 끝나기 전에 새로 만들어진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법안은 2019년에 결정적으로 앞으로 몇 년 동안 더 많은 자본이 로컬 암호화 시장으로 유입되도록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다수의 애널리스트들은 주요 디지털 자산의 가격이 연말까지 급격히 상승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향후 12개월 동안 강력한 모멘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일본 뒤의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암호화 시장에서 시작된 긍정적인 법안에 따라 암호화폐의 다음 집회가 지원될 수 있다면 시장의 움직임이 상당히 강화될 것이다.

이미 서울에 이어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부산과 같은 도시들은 법안이 다음 몇 개월 내에 통과될 것으로 가정하고 암호 해독 신생 기업 및 블록체인 개발팀을 위한 활발한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