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유경제협회, 기재부 인가 승인 기념 ‘컨퍼런스’ 개최

0
569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공유경제의 의미와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이해와 공감대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1월 출범한 ‘한국공유경제협회(SEAK; Sharing Economy Association of Korea)’가 22일 기획재정부 설립 허가를 획득함에 따라 사단법인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지난 24일, 한국의 대표 공유경제 기업과 전문가 및 협회 발기인과 이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단법인 승인 기념 ‘공유경제 트렌드와 전망 2019’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한국공유경제협회는 세기적 흐름인 공유경제를 통해서 대한민국이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하고자 출범한 관련 기업과 단체 및 전문가들의 모임이다

협회는 이번 기획재정부 사단법인 허가를 시작으로 ▲ 공유경제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사회적 합의를 위한 노력, ▲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생태계 조성, ▲회원 상호 간의 교류와 협력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중점으로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공유경제협회 조산구 회장은 “4차 산업 기반의 새로운 혁신 경제 모델이 시민 중심의 공유경제가 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소유의 시대에서 공유를 통한 효용의 시대로 전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사단법인 출범을 통해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혁신 모델 발굴, 투자환경 마련 및 사회적 합의 도출과 같은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건넨 김영노 기획재정부 서비스 경제과장은 “한국공유경제협회 민간단체 사단법인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공유경제를 통해 대한민국이 도약하는데 이바지하기 위해 협회 측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KSA 한국표준협회, TECH&LAW, KCERN, The Invention Lab, 로아인벤션랩, 학교법인 덕명학원 후원으로 성황리에 진행됐다. 현재 한국공유경제협회에는 모두의 주차장, 코자자 위홈, 그린카, 크몽, 오픈트레이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바이클립, TECH&LAW, 창조경제연구원, 한국표준협회, 글로스퍼 등 총 50여 개 단체 소속의 공유경제 전문가가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