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보건대학원 연구진 ‘사회적 거리두기 2년 더 유지해야’

0
437
하버드 보건대학원 연구진 ‘사회적 거리두기 2년 더 유지해야’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연구진은 지난 14일 발표한 논문에서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2022년까지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2차 유행으로 인해 의료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는 파국을 막기 위한 결론이다.

이를 위해 휴교, 집회 금지, 이동 제한령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더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는다면 일시적으로 종식된 것처럼 보이는 상황이 오더라도 재유행 가능성이 높다.

2024년 안에 재유행 가능성을 고려한다면 감시 태세를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는게 연구진의 결론이다. 연구진은 미국의 데이터를 토대로 만든 코로나19 전파 모델로 2025년까지 상황을 예측했다. 초기 팬데믹 이후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는다면 매년 겨울 유행이 재발할 수 있다는 암울한 시나리오도 내놨다.

중국 등 여러 나라에서 방역 조치를 완화하고 있으나 재유행을 피하려면 장기간에 걸쳐 간헐적으로라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마크 립시치 하버드대 교수는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연장하면 경제와 교육 등 사회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의 목적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자극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팬데믹을 제어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 대안을 마련하자는데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 저널 사이언스에 실리기도 했다.

한편 우리나라의 경우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고강도로 2주 연장한 바 있다. 18일 현재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은 연장과 생활방역을 두고 결정을 고민하고 있다.

물론 현재는 십여 명 안팎의 증가세를 보이면서 어느 정도 안정화되고 있는 지표를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현재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꾸준히 유지되지 않으면 오히려 지표가 다시 과거와 같이 돌아갈 우려가 크다고 강조한다.

이에 정부도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일주일 정도 연장하는 안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생활 방역에 대한 의견도 만만치 않다. 대규모로 사람이 모이는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만큼 이제는 경제적인 영향을 고려해 생활방역에 나서는게 더 낫다는 의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