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블게이트, 포블토큰을 ‘와플토큰’으로 리브랜딩 실시

0
547

[디코인뉴스=최정민기자]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포블게이트가 기존 포블토큰(FOBL)을 ‘와플토큰(WAFL)’으로 격상하여 리브랜딩했다고 밝혔다.

포블토큰 리브랜딩은 향후 다양한 사업 다각화 및 글로벌 암호화폐 생태계로 확장하기 위해 진행됐다.

기존 포블토큰은 새롭게 격상된 와플토큰으로 교환해준다. 방법은 포블게이트 거래소 지갑에 포블토큰을 입금하면 와플토큰으로 교환된다.

포블게이트 관계자는 “앞으로 와플토큰은 글로벌 파트너 거래소와의 협업 및 오프라인 사업 다각화 등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에 사용되는 통합 유틸리티 토큰으로 사용될 것”이라며 “먼저 와플토큰은 국내 최대 홀덤 펍 KMGM과의 전략적 업무 제휴를 통해 KMGM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의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게 된다. KMGM은 와플토큰 생태계의 시작일 뿐이다”고 말했다.

또 “향후 포블게이트의 모태기업인 글로스퍼와 BRP가 다년간 쌓아온 프로젝트 경험과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외식, 엔터테인먼트, 교통, 통신, 교육, 관광, 의료 분야의 실물경제 기반 인프라를 구축하여, 와플토큰 사용처를 확대할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현재 논의하고 있는 글로벌 프로젝트 및 거래소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와플토큰 기반의 다양한 사업 다각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블게이트 공지사항에 따르면 실물 경제 인프라 구축을 시작으로, 와플토큰 상장, 스테이킹 및 에어드랍 정책 출시,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및 담보대출 서비스 출시, 글로벌 거래소 10개 상장 추진 및 오락, 교육, 외식, 관광, 의료 분야의 파트너십 100개 이상 체결을 목표 하고 있다.

포블게이트 목표에 따르면, 암호화폐 기반의 실물 경제 서비스 100여개 및 결제 기능 탑재한 거대한 암호화폐 생태계를 구성하게 되는 것이다.

포블게이트는 이미 런칭 5개월 만에 실물 경제 기반의 토큰을 런칭하여 1분만에 전매하고 국내 최대 홀덤 펍 KMGM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오프라인 결제와 암호화폐간의 연결을 만들어냈다.

블록체인 기반 실질 서비스 구축 경험이 많은 국내 1세대 블록체인 기업 글로스퍼와 칠리즈(Chiliz) 및 플레타(FLETA) 등 글로벌 프로젝트를 엑셀러레이팅한 경험이 있는 BRP의 파트너십과 노하우가 포블게이트 와플토큰을 통해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해 기대가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