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디파이 본격화… DXM ‘트리니토’에서 스테이블코인 테라 예치·대차 가능

0
259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글로벌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대표 신현성)는 두나무 자회사 디엑스엠(DXM)의 블록체인 보상지갑 ‘트리니토(Trinito)’가 스테이블코인 테라 KRT 예금 및 대차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트리니토는 한국 원화(KRW)에 1:1로 가치가 고정된 스테이블코인 테라 KRT의 예치와 대차 기능을 지원한다. 예금 시 이자는 매시간마다 개인지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출금은 언제든지 가능하다.

트리니토는 스마트 컨트랙트 기반 암호화폐 자산 예치·대차가 가능한 블록체인 개인지갑 서비스다. 트리니토는 오르빗 체인(Orbit Chain)을 바탕으로 모든 거래가 투명하게 이뤄지며 지갑 자산은 100% 사용자 권한으로만 통제된다.

한편 탈중앙화된 금융을 뜻하는 디파이(De-Fi·Decentralized Finance)는 송금, 결제, 대출 등 기존 금융 산업의 전유물이던 금융 서비스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통해 제공한다. 디파이를 통해 수수료 절감 혜택을 제공하고 전통 금융 시장이 선보이기 어려운 새로운 서비스도 구현할 수 있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테라는 기존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을 제거해 디파이 서비스와 같은 차세대 금융 활동에 사용하기 적합하다”며 “트리니토와 파트너십을 통해 테라의 사용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테라 KRT는 현재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와 지닥(GDAC)에서 만나볼 수 있다. 트리니토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웹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