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냄새 구분 불가 ‘과일, 장미 등 구분 어려워’

0
157
코로나19 환자 냄새 구분 불가 ‘과일, 장미 등 구분 어려워’

[기자수첩]코로나19환자에게 가장 두드러지는 증상은 후각 상실이다. 다른 증상이 두드러지지 않더라도 후각이 둔해지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미국의학협회저널은 지난 8일 갑작스럽게 완전히 후각을 잃은 40대 여성 사례를 보고했다. 이 여성은 코로나19 증상인 후각상실증이 나타났다. 마른기침 증상도 보였지만 고열 등 다른 증상은 보이지 않았다.

코로나19의 전형적인 증상으로 꼽히는 것은 마른기침, 38도 이상의 고열, 호흡곤란 등이다 또 상당수는 특별한 증상없이 넘어가 감염 여부를 눈치채기 어려울 수 있다. 일부는 설사나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게다가 최근에는 후각이나 미각 상실이 보고되기도 한다. 연구팀은 이 여성의 후각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총 다섯가지 향을 준비해 냄새를 감지하도록 했다 연구팀이 준비한 향은 캐러멜, 치즈, 과일, 거름, 장미다.

그러나 이러한 차이를 못 느끼는 결과를 보였다. 이에 기침이나 열처럼 다른 전형적인 증상이 뚜렷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후각을 잃는다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후각 상실을 코로나 19의 주요 증상의 하나로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환자가 후각 상실, 열, 기침 3가지 증상을 다 보인다면 이때는 무조건 코로나19를 의심하고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냄새를 감지하지 못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한 결과 냄새를 싣고 들어온 공기가 통과하는 코 뒤쪽 좁은 공간이 부어 있었다”며 ‘염증이 생겨 부은 부위 때문에 냄새가 후각 상피에 도달하지 못하고 차단됐다”고 말했다.

코 위쪽에 위치한 후각 신경은 정상이지만 이 부위에 냄새 정보가 들어오지 않는다면 처리 할 수 없다는 뜻이다. 따라서 미각이나 후각을 잃은 것이 아니라 이를 들어오는 통로가 좁아지면서 생기는 문제로 해석하고 있다.

킹스 칼리지 런던 과학자도 최근 연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 중 60%가 후각이나 미각을 잃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이러한 연구들은 후각 상실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또 다른 기표가 될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영국 이비인후과의 보고에 의하면 우리나라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 중 30% 정도가 후각상실증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