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입 차단 ‘남북극 과학기지도 예외 없다’

0
195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지난 13일 극지에 있는 연구소에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외부 접촉을 전면 통제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지난 13일 극지에 있는 연구소에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외부 접촉을 전면 통제하는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지난달부터 남극 세종과학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에 모든 외부인의 방문을 통제하고 주변 기지와의 접촉을 전면 금지했다. 또한 방역복, 마스크, 소독제와 같은 방역 용품을 충분히 구비하고 감염 발생에 신용하게 대응할 수 있게 했다.

세종과학기지의 경우 기지 관문도시인 칠레 푼타아레나스에서 3월 초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4월 예정이던 보급 일정을 9월 이후로 연기했다. 장보고 과학기지의 경우 보급활동을 해 온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로부터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기지 대원과 아라온호 승무원 간 물리적 접촉 없이 화물 하역작업을 실시하기도 했다.

아라온호는 지난 3월 예정이던 연구원과 승무원의 교대 승선이 취소되면서 기존 승선인원이 업무를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 기항 중 감염을 막기 위해 뉴질랜드 정박 일정을 5일에서 2일로 줄이고 우리나라로 귀환하는 중이다.

북극 다산과학기지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하계 연구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현재는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며 하반기 연구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극지활동을 하는 국가 간의 협력도 긴밀하게 이어지고 있다. 아이슬란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북극 연구 분야의 최대 국제행사 북극 과학 최고 회의는 지난 달 27일부터 지난 2일까지 온라인 진행이 됐다.

남극연구 분야의 큰 학술회의인 남극연구위원회는 오는 7월 호주 호바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대규모 학술행사가 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받을 것을 고려해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결정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중이다.

해양수산부는 “극지는 고립돼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19에 비교적 안전하다고 여길 수 있다”며 “하지만 반대로 한 명이 감염되면 걷잡을 수 없이 위험한 상황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극지를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지켜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미 국제적인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적극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