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고려민족학교 운영이 어렸다

0
268
러시아 우스리스크에 위치한 고려인 민족학교 전경 (사진제공 : 최재형기념사업회)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러시아 우스리스크의 고려인 민족학교(최재형 한글문화학교)가 학교 운영비 마련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드러나 안타까움을 낳고 있다.

이 학교는 지난해 최재형기념사업회(이사장 문영숙)와 고려인 민족문화자치위원회에서 활동해 온 김 발레리아 씨가 힘을 모아 고려인을 위한 한국어 및 문화 교육을 위해 설립됐다.

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을 진행중인 고려인들 (사진제공 : 최재형기념사업회)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러시아 우수리스크를 찾는 한국인 역사 탐방단 및 관광객들이 크게 줄면서 학교 운영에도 비상이 걸린 셈이다. 

이에 대해 고려인 문화지원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이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듣고 네티즌들과 함께 오늘부터 1주일간 민족학교 돕기 모금운동을 진행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또한 서 교수는 “고려인 약 1만 6천여 명이 거주하고 있는 우수리스크에는 한국어 및 문화를 체계적으로 가르치는 교육기관은 이 곳 밖에 없다. 이런 의미있는 학교를 문닫게 방치할 순 없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이번 모금운동을 ‘십시일반 프로젝트’로 명하고, 1인당 1만원씩 1만명이 참여한다면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SNS에 널리 홍보 중이다.

참여를 원하는 네티즌은 (사)독립운동가최재형기념사업회 후원계좌(국민은행:924501-01-333851)로 1만원씩 후원을 하면 되고, 기부금 영수증 처리도 가능하다.

한편 서 교수는 배우 송혜교와 함께 지난해 러시아 우스리스크에 위치한 ‘최재형 기념관’에 한국어 및 러시아어로 제작한 안내서 1만부를 기증해 큰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