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블록, 국내 암호화폐 OTC시장 진출

0
561
사진 : 제네시스블록 홍콩 Wincent Hung 대표

아시아 최대 암호화폐 ATM 공급사 홍콩 유명 OTC 전문기업인 제네시스블록이 한국 OTC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2017년 최대 비트코인캐시 OTC 딜러에 등극하며, 매달 약 1,000억원 이상 OTC 거래 중인 제네시스블록 홍콩은 지난 2012년부터 암호화페 채굴사업을 시작으로 40개 이상의 채굴 사업체 운영 및 홍콩, 일본, 대만 등 아시아 주요 국가의 최대 ATM 운영 사업자로 알려져 있다. 풍부한 암호화폐 유동성을 기반으로 장외거래 사업에도 진출하여, 2017년 최대 비트코인캐시 OTC 딜러로 등극되었으며, 매달 한화 1,000억원 이상 장외거래를 진행하며 업계 노하우를 쌓아왔다.

제네시스블록은 블록체인 기술의 교육과 커뮤니티 빌딩 밋업 행사를 꾸준히 주최하는 마켓 리더로서 지난 3년간 암호화폐 시장에서 트레이딩, 교육, 커뮤니티 빌딩을 통하여 가장 신뢰받는 플랫폼을 선보이며 암호화폐 시장의 유동성과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제네시스블록 코리아 유승열 대표는 “암호화폐 장외거래에 있어 제네시스블록이 보유한 신뢰성과 경쟁력 높은 수수료율과 KYC와 AML 등 거래 절차의 투명성은 한국 장외거래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하다”며 “이를 증명하듯 이미 한국시장에서 고정 고객과 거래 볼륨이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 한국 최대 장외거래 기관이 되는 것이 목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제네시스블록은 장외거래를 주선해주는 중계 업체와는 달리 매수자 또는 매도자로서 직접 거래에 참여하기 때문에 상대방 거래 참여자를 찾는데 시간을 소비하지 않고 시장가 수준의 호가로 거래할 수 있는 점이 장점으로 꼽히고 있고, 거래완료 즉시 법정화폐 (원화, 미국달러, 홍콩달러 등) 혹은 암호화폐(비트코인, 이더리움, 이오스 등)로 거래 대금을 지급 받을 수 있는 특징이 있어 업계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 국내 암호화폐 전문기관의 리서치센터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디지털 자산 시장에서 장외거래는 주로 대량 디지털 자산을 매매하려는 고액 투자자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장외거래 규모는 현재 전체 디지털자산 거래의 약 25%, 월 400억 달러(약 44조 원)에 이른다고 추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