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암호화폐 회사와 조사 협의 거부

0
1009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최정민기자] 일본 총무부장관인 세이코 노다에 따르면 조사중인 암호해독 회사에 관심을 갖고 그 조사를 방해한다고 부인했다. 총무 장관으로서 노다는 정부 수사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혐의로 기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노다 장관은 1월 30일 회의에서 그녀의 측근 보좌관 중 한 명이 금융 서비스 대행사가 암호화폐 및 기타 주제를 발행하여 기금을 관리하는 규정에 관한 기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FSA는 1월 12일 익명을 요구한 이 회사에 대해 암호화폐 교환의 참여가 의심스럽다고 경고했다. 그러한 행위는 지불 서비스 법에 위배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회사는 10월에 자체 암호화 통화를 제공했다.

FSA는 회사의 답변을 요구하고 마감일을 정한 후 해당 문제를 조사관에게 보고했다. 한 신문에 따르면 노다의 사무실은 경고 후 며칠동안 FSA에 연락했다. 아사히 신문은 정보 공개를 통해 정보를 얻었다. 그들은 노다의 사무실이 에이전시가 회사와 관련해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알고 싶어했다.

노다 사무소는 이 문제에 관해 회사 측과 협의했기 때문에 회사 대표가 브리핑에 참석하는 것을 허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의를 요청한 사람의 이름이 문서에서 삭제됐다고 노다 측근 보좌관이 밝혔다.

그 회의 후에도 수사가 계속됐다. 2월에 에이전시는 회사에 암호화폐를 판매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노다는 19일 아사히 신문에 회사에 대한 에이전시의 경고를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노다는 회의의 목적이 암호 해독 교환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요청된 브리핑은 압력을 가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FSA가 1월 초 도쿄 기반 플랫폼인 코인체크의 해킹에 뒤이어 시작된 변화와 함께 암호화폐 교환 및 업계 전체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이 보고서가 나왔다.

암호화폐 업계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가 이뤄지는 가운데 일본은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해서 개방적인 분위기를 보였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 조사를 통해 암호화폐 전반에 대한 조사에 들어가면서 향후 일본 내에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시장 판도가 변화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