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암호화 다이얼, 중앙 은행의 금지령 단속 전에 규제

0
438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암호화에 대한 전면 금지를 제안한 인도는 처음에는 디지털 통화를 규제할 계획이었으나 인도 중앙은행(RBI)은 정부 간 암호 정책위원회에 디지털 자산을 금지하도록 강요했다.

비즈니스 표준 스탠더드의 보고에 따르면 경제장관과 서브하쉬 찬드라 가르그는 암호화를 금지하는 것에 찬성하지 않았다. 오히려 디지털 화폐를 규제하는 것은 더 나은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2017년 말 첫 회의에서 위원회는 암호 관련 불법행위의 비율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암호 금지를 추진하는 것이 너무 어렵다는 광범위한 합의를 이끌어냈다고 이 통신은 보도했다.

위원회는 그것들을 금지하는 대신에 암호화의 성격을 결정하려고 했다. 국회의원들은 또한 디지털 통화를 상품 또는 금융자산으로 분류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답하기를 원했다.

그러나 지난해 2월에 열린 두 번째 회의에서 위원회의 견해는 급격하게 바뀌었다. 이 통신에 따르면 아룬 자이틀리 인도 재무장관이 2018-19년 연합예산을 발표한 이후 규제 당국은 암호화된 통신망에 대해 어제 있었던 전면적인 금지를 시행하기를 원했다고 한다.

제이틀리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규제당국이 이러한 암호화된 계정의 사용을 없애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디지털 통화를 합법적으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한다.

수실 찬드라 중앙 세무위원회(CBDT) 위원장은 디지털 자산이 검은 돈을 끌어들이고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이 암호 구입을 유용하고 있다며 위원회에 암호화에 대한 전면 금지를 촉구했다.

비즈니스 스탠더드에 따르면 금지에 대한 압력에도 불구하고 가그는 여전히 암호화된 금지가 이 경우에 올바른 선택이라는 것을 확신하지 못했다. 그는 한국을 예로 들면서 이 문제는 다가오는 G20 정상회의에서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비서는 타협책으로 정부가 가그와 암호화를 금지하기로 결정한 경우 RBI와 CBDT 모두에게 지불 시스템에 대해서만 암호화를 금지할 것을 제안하는 초안을 만들어 줄 것을 요청했다.

가그는 인도가 기술 혁신의 선봉에 서야 한다고 믿는 아제이 프라카시 소니 전자정보기술부 장관의 지원을 받아 다른 위원들과 함께 암호망 규제에 관한 무너 작성에 합의했다. 이 사건의 최종 결정은 2019년 1월 암호화에 대한 전면 금지를 부과하는 법률 초안을 가지고 위원들이 간 위원회의 마지막 회의에서 이루어졌다.

인도의 암호 금지가 시행되는 즉시 그 나라의 시민들은 암호 해독기를 보유하거나 구입, 팔거나 거래하는 것이 금지될 것이다. 법을 어기는 것은 1년에서 10년 사이의 징역과 한 사람이 벌어들인 금액의 3배까지 벌금을 물게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