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비트코인 금지 법안, 모든 암호화폐를 금지하려고 한다

0
909

[디코인뉴스=최정민기자] 인도 블록체인 변호사 바룬 세티가 제안된 법안의 첫 번째 초안을 게시한 후 암호 화폐를 금지한 인도 법안에 대한 소문이 제기될 수 있다.

이번 주 인도에서 모든 암호화폐 관련 활동을 금지하거나 과도하게 제한하기를 제안하는 법안인 암호화폐 금지 및 공식 디지털 통화 규제 법안이 유출됐다.

지난 4월 이코노믹 타임즈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 법안은 경제부, 직접세 중앙 위원회, 간접세 및 관세 중앙위원회 및 기타 규제 기관의 대표들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이미 검토한 바 있다.

위원회는 암호화폐에 대한 조치를 취할 때 이미 불필요한 지연이 있음을 확인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광산 및 무역을 포함한 모든 암호 관련 활동이 해당 국가에서 불법으로 이뤄질 것이며 범죄자는 최대 10년의 감옥 기간을 감내할 것이다.

법안은 어떤 사람도 인도 영토 내에서 광산을 생산, 생성, 판매 거래, 발행, 양도, 처분 또는 암호화폐를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미 엄격한 암호 규정이 시행되고 있기 때문에 정부가 디지털 자산을 완전히 없애려는 계획을 한 것으로 비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법안이 달성하기를 희망하는 유일한 긍정적인 것일지도 모르는 이 초안은 정부가 자체적으로 안정적인 코인을 도입할 것을 암시했다. 이 초안은 또한 이러한 작업에 대한 지불로 암호화폐의 형태가 사용되지 않는 한 분산 원장 기술 및 블록체인 기술을 교육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지 않다.

또한 암호화폐가 지불로 사용되지 않는 한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다른 형태의 서비스를 용이하게 한다.

지난해 인도 중앙 은행(RBI)이 중앙 은행 디지털 통화 발행을 검토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세티가 제기한 법안에 대한 은행의 관여를 묻는 질문에 따라 RBI가 지난 6월 이 문제에 대한 지식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주 페이스북이 암호화 카드에 대한 인도의 규제 입장이 여전히 적대적이라는 우려에 따라 인도에서 계획된 칼리브라 디지털 지갑의 출시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세계에서 가장 기술이 뛰어난 국가 중 하나에서 널리 보급됐음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는 여전히 인도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종의 일부다.

정부는 지속적으로 규제된 암호화폐 거래를 허용하는 프레임 워크를 개발할 의도가 전혀 없음을 반복적으로 나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