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투씨엠, 2020 도쿄올림픽 시장 대비 ‘일본 인바운드 마케팅 컨소시움’ 설립 추진

0
529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핀테크, O2O 전문 기업 원투씨엠㈜ (대표 한정균)과 일본 자회사인 12CM Japan(대표 신성원)이 2020년 도쿄올림픽 시장을 대비해 일본 시장에서 해외 방문객과 일본의 다양한 소비재 및 상점 등을 연계한 마케팅 사업을 위한 가칭 ‘일본 인바운드 마케팅 컨소시움 (Japan Inbound Marketing Consortium)’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원투씨엠은 일본내의 대표적 은행, 여행사, 쿠폰 사업자, 편의점, 포인트 마케팅 사업자 등 일본 대표 시업들과 컨소시움 구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원투씨엠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일본에 방문한 다양한 외국인 고객에게 서비스적 편의와 혜택을 제공하고, 일본의 다양한 백화점, 상점, 식당 등에게는 외국인 고객을 소개해 주면서 다양한 마케팅 기능을 제공해 주는 사업이 전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원투씨엠은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핀테크, O2O기술을 활용하여, 일본내의 다양한 티켓, 쿠폰 등을 해외 플랫폼에 제공하고, 일본내의 대표적 포인트 마케팅 기업의 서비스를 해외 플랫폼과 연계하여 로열티 프로그램을 연계하며, 일본의 금융 기관과 결제 기업 등과 연계하여 다양한 해외 연계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원투씨엠은 이를 위해 일본 내 대표적인 기업들과의 컨소시움을 구성하고, 일본 관광청 및 지자체 등도 해당 컨소시움에 참여를 유도하여 대표적인 협의체 기구로 2019년 6월말 공식 발족할 계획라고 밝혔다.

원투씨엠의 일본 자회사인 12CM Japan의 신성원 대표는 “일본 시장은 보수적인 시장으로서 탄탄한 내수 시장의 존재, 현금 결재 위주의 금융 인프라 등으로 인해 일본의 방문한 외국인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이에 관한 해결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되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신 대표는 “원투씨엠은 이미 한국 시장을 방문한 중국인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여 한국 시장에서 다양한 서비스와 사업을 전개하여 왔으며, 이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우수한 성과를 만들었다”며 “이러한 기술적 사업적 노하우를 일본 기업들과의 컨소시움 구성을 통해 보다 본격적으로 발전 시킬 계획”이라고 밝히며 “이를 위해 일본 내 유력 기업과 컨소시움을 구성하는 한편 한국, 중국 등의 다양한 모바일 플랫폼 및 금융 기관 플랫폼에 해당 서비스를 통합하는 작업을 시작하였으며, 이는 대표적인 크로스보더 마케팅(Cross Boarder Marketing)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전했다.

원투씨엠은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동안 중국의 대표적 모바일 플랫폼인 위쳇(WeChat) 플랫폼을 연계하여 위쳇 와이파이(WeChat wifi), 위체 테이블 오더(WeChat Table order), 위쳇 미니 프로그램 쿠본(WeChat mini Program Coupon)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으며, 이를 현재 본격 사업화하고 있다.

이는 해외 플랫폼과의 IT 서비스의 연계 분야에서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기업이 해당 사업을 일본 시장으로 확대하는 내용으로 해외 핀테크 사업의 새로운 모델로서 주목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