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팀 드레이퍼 “2022년 비트코인 25만 달러까지 가격 높아질 것”

0
759

테크계 억만 장자 팀 드레이퍼(Tim Draper)가 암호화폐 가치가 2022년 25만 달러의 비트코인 가격을 목표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레이퍼는 12일 캘리포니아 주 산 마테오(San Mateo)에 있는 드레이퍼 대학의 2018 블록체인(BlockChain)파티에서 이러한 예측을 공언했다.

그는 “2022년까지 25만 달러의 비트코인을 생각하고 있다”며 “누군가는 미쳤다고 하지만 나는 그렇게 믿고 있다”고 확신했다. 드레이퍼는 “믿어야 한다”며 “누군가는 미쳤다고 생각하겠지만 나는 믿고있다. 그것은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고 밝혔다.

드레이퍼의 이러한 말은 허무맹랑한 말로 치부하기 어렵다. 그는 비트코인 가격 변동을 예측할 수 있는 좋은 실적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시장 관찰자로서 드레이퍼는 낙관적인 예측을 가볍게 취하지 않았다.

2015년 벤처 캐피털리스트는 비트 코인이 2017년 말까지 1만 달러가 넘을 것이라고 정확하게 예측한 바 있다. 당시 비트코인 가격은 2017년 12월 31일에 1만3천달러를 넘어서서 급등한 바 있다. 당시에도 이러한 예측이 ‘허무맹랑’한 얘기라는 평가를 받았던 점을 고려하면 이번 예측을 그냥 흘려듣기 어려운 이유다.

또한 드레이퍼는 블록체인(BlockChain)이 금융, 의료 및 기타 여러 산업을 새롭게 변형시킬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솔직히 말해서 블록체인은 간단하다”며 “부패하지 않으며 공평하기 때문에 혁신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드레이퍼는 “블록 체인이 세계 역사상 가장 혁신적인 기술 중 하나”라고 산 마테오 데일리 저널(San mateo Daily Jorunal)에 전하기도 했다.

블록 체인에 큰 돈을 걸고 있는 것은 드레이퍼만이 아니다. 록펠러 가문은 기업가가 블록체인 기반 비즈니스를 시작할 때 도움을 주는 암호화폐 투자자 그룹 코인 펀드(Coin Fund)와 제휴했다. 록펠러 가문의 벤처 캐피털 회사인 벤록(Venrock)의 파트너인 데이비드 파크만(David Pakman)은 “VC회사가 단기 이익을 추구하는데 관심이 없다”며 “블록체인에 장기 투자 하는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팀 드레이퍼는 스탠포드 대학교에서 전기 공학 학사 학위를 받고 하버드에서 MBA를 받았습니다. 이후 2014년 드레이퍼는 법무부 법 집행 기관에서 경매를 통해 3만개의 비트코인을 각각 600달러(총 1850만 달러)에 구입했다.

현재 드레이퍼의 지분은 약 8천달러의 비트 코인 가격으로 2억 4천만 달러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