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워홀의 백만 달러짜리 그림, 토큰화돼 블록체인에서 판매됐다

0
3074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세계 최초로 수백만 달러 상당의 작품이 토큰화돼 블록체인에서 판매됐다.

미국의 유명 비주얼 아티스트 앤디워홀의 2미터 높이의 그림인 스몰 일렉트릭 체어스는 블록체인 기반의 예술 투자 플랫폼인 메세나스에서 100명의 참가자에게 판매됐다.

총 평가액이 560만 달러인 작품의 31.5% 지분에 대해 암호화폐 경매에서 약 170만 달러가 모금됐다. 영리한 계약을 통해 전적으로 수행된 경매에 800명 이상의 입찰자가 등록했다.

입찰자는 대부분 아시아와 유럽에서 추출됐으며 암호 해독 애호가, 정교한 투자자 및 미술 전문가가 섞여 있다. 메세나스는 런던에 기반을 둔 미술 갤러리인 다데니 시디케이트의 도움으로 암호화폐 경매를 실시했다.

블록체인 경매의 경우 14명의 작은 전동의자가 이더리움 기반 디지털 인증서로 변환돼 토큰화, 구매자가 ETH, BTC 또는 메세나스의 자체 암호 해독 ART 토큰을 사용해 작품의 일부 또는 전체를 구입할 수 있다.

이더리움 스마트 계약에 의해 600만 개가 넘는 ART 토큰이 경매 과정에서 사용돼 650만 달러를 최고 입찰가로 등록했다.

마셀로 가르시아 카실 메세나스 대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예술가의 유명한 그림이 토큰화되고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성공적으로 경매에 올랐기 때문에 기술이 예술 시장을 급격히 변화시킬 잠재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산의 토큰화가 블록체인 기술의 가장 눈에 띄는 흥미로운 사용 사례다”며 “우리는 이 분야의 개척자가 될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워홀 그림은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첫 번째 작품이여 우리는 미술 시장의 금융혁명을 보고 이끌어 갈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암호화 경매는 7월 25일 시작했다. 처음에는 6월 초에 발표됐으며 당시 미술품의 예약 가격은 400만 달러였다.

목표는 새로운 구매자를 예술 시장에 소개하는 것이었다. 이 구매자는 당연히 엘리트의 보금자리라는 평판을 얻었다.

다데니 신디케이트의 설립자인 엘사 다데니는 “우리는 순수 미술 투자의 미래를 전 세계에 알리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암호화폐는 예술과 사치에 대한 새로운 유형의 구매자를 가져와서 시장을 넓힐 것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