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집단 면역 실험 ‘백신개발 또는 집단 면역만으로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다는 신념

0
626

[잇츠데일리=최정민기자] 코로나19로 유럽 전역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스웨덴은 다른 유럽국가와 다른 대비책을 활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스웨덴은 국민 이동권을 제한하지 않은 채 집단 면역 방식을 고수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 28일 기준 스웨덴은 3500여 명 확진자와 27일까지 97명 사망자가 발생했다.

비록 이탈리아나 스페인에 비해서는 적은 편이지만 여전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중이다. 그러나 스웨덴은 등교나 출근하는 일상을 이어나가고 있다. 카페 등 음식점도 큰 타격을 받지 않는 것은 물론 상점이 밀집한 지역에는 여전히 쇼핑객이 붐비고 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타임스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집단 면역 중 하나가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다는 스웨덴 보건 전문가의 신념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백신 상용화까지 최소 1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취약계층은 격리한 채 건강한 사람들 사이에서 바이러스가 최대한 느리게 퍼지도록 하는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대다수가 면역력을 갖도록 유도하는 것이 현재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보고 있다. 스웨덴 보건 기관 소속 전문가들은 이러한 방법만이 이번 사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스웨덴 국립보건원 소속 감염병 학자인 안데르스 텡넬은 우리나라와 주변국의 바이러스 억제 대책에 대해서 ‘봉쇄정책’이라며 “얼마나 이런 정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생각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영국 매체 업저버에 “한국처럼 간신히 노력해 바이러스를 없애는데 성공하더라도 유행은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질병의 확산 압박이 가중될 수 있다는 점에서 문을 다시 여는 순간 더 심각한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며 학교를 몇 달씩 닫을 수는 없지 않다고 설명했다.

물론 이에 대한 반론도 만만치 않다. 말라리아 연구로 알려진 전염병학자 앤더스 비오르크만은 코로나19 치사율이 1%라는 영국 임피리얼칼리지의 연구 결과에 대해 “무증상 감염자를 제외한 숫자”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스웨덴의 치사율은 적은 수치이기는 하지만 집단 면역 달성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결국 조용한 전파 가능 여부가 스웨덴 정부의 지침을 이루는데 관건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