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30~50대 사망 비율 증가 경고’, 건강한 나이라고 해도 안심할 수 없다

0
157
세계보건기구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위중한 상태에 이르는 30~50대 환자 비율이 늘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는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 19는 65세 이상 고령층,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 주로 심각한 상태에 이르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세계보건기구는 최근 30~50대 사망률이 높아지고 있다면 안심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마리아 반 케르크호브 세계보건기구 전염병학자는 “우리가 집중해야 할 부분은 집중치료실에 있는 환자의 연령 분포다”며 “이탈리아와 중국 환자를 확인해보면 50대는 물론 40대, 30대 젊은 환자까지 집중치료실에 입원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지어 사망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기저질환이 없는 60세 이하의 건강한 연령대에서 코로나19로 중환자실에서 생을 마감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마리아는 이 같은 현상을 세심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세한 분석과 이해를 통해 이러한 증가 이유를 확인해야 한다고 봤다.

세계보건기구는 이외에도 마스크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현재 의료용 마스크 사용의 우선 순위는 의료계 종사자에게 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가 공기 전파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공기 중 바이러스가 가장 많이 떠도는 공간인 의료계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것이다.

이외에도 세계보건기구는 코로나19 대유행을 막기 위해서는 환자의 기침과 이로 인해 오염된 물건을 제대로 방역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 역시 계속해서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의학전문가들은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하더라도 사람이 많은 공간에서는 아무런 소용이 없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특히 마스크에 한 번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묻은 경우 최대 일주일간 생존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난 뒤 세탁이나 소각을 잘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여러 번 사용해야 하는 경우 최대한 입이 닿은 부위를 맞춰서 사용해야 코로나19를 최대한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나라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또한 자가격리 지시를 따르지 않은 경우 처벌 또는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