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0년 로드맵에서 블록체인 우선순위 결정

0
724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삼성전자 이제용 부회장은 블록체인, 인공지능, 6G에 초점을 맞춰 10년 전략의 일부인 미래 기술에 뚜렷한 초점을 맞췄다.

삼성을 대표하는 이 부회장은 지난 주 이 회사의 일부 임원들과 신흥 기술 플랫폼과의 협력 가능성에 대한 회의를 가졌다. 이 거대 기술 기업은 초기 기술을 구축하는 회사들과 기꺼이 투자하고 협력할 것이다.

삼성은 이미 기업 및 기업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인 넥스레더를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에 상당한 발전을 이루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스마트폰 제조업체는 올해 3억 달러를 암호화폐 하드웨어 지갑에 넣었다. 하드웨어 지갑의 개발은 또한 갤럭시 S10 휴대전화에 암호지갑을 삼성블록체인 지갑 형태로 통합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

새롭고 신기한 기술은 향후 10년 동안 삼성의 레이더에 확고하게 자리잡고 있다. 이미 5G로의 경쟁은 시작됐다.

이 부회장의 공개된 삼성의 계획을 결정한 것은 이 회사와 그 기술에 대해 주의해야할 부분이다. 우리는 과거의 업적을 보호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나는 새로운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결의를 스스로 도전해야 한다고 성명서를 통해 밝힌 바 있다.

블록체인은 삼성의 과거의 업적을 보호하는 범위를 벗어나는 중요한 또 다른 측면이다. 많은 기업들이 잠재력과 미래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블록체인을 통합하고 탐구하고 있다. 삼성은 이미 블록체인 기술의 채택과 통합에 있어 구체적인 단계를 밟아왔다.

블록체인의 본격적인 통합 움직임은 하드웨어적인 단계에 들어갔다고 볼 수 있다. 다시 말해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 본격적인 사용 단계에 들어갔다고 볼 수 있다. 이를 기반으로 하는 하드웨어 제조업체가 움직이고 있다.

또한 암호화폐 시장의 안정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가장 대표적인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의 가격이 꾸준히 오르고 있는 것도 이러한 추세를 반영하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마련된다면 시장은 다시 한 번 급격한 변화를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그 자리에는 삼성전자와 같은 다양한 기업의 도전이 밑바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