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게이츠 ‘코로나19와 유사한 사태 계속될 것’

0
153
빌게이츠 ‘코로나19와 유사한 사태 계속될 것’

빌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는 코로나19와 같은 사태가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반복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다만 이번 일을 교훈 삼아 대비한다면 앞으로의 난관도 잘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수년간 감염병으로 전 세계가 팬데믹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코로나19는 전 세계 공중 보건이 실질적으로 위협 받는 상황에 직면하자 빌게이츠는 향후 반복될 팬데믹까지 미리 대비하는게 좋다고 말했다.

빌게이츠는 지난 8일 영국 조간신문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팬데믹 사태는 사람들이 일생동안 겪은 일 중 가장 큰 사건이다”며 “이제 사람들은 전 세계 많은 여행객이 이동하는 과정에서 20년에 한 번은 바이러스가 창궐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로 인해 다음 사태를 대비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에 가국은 필요하면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는 진단법과 백신 플랫폼, 항바이러스에 관한 심도 있는 정보, 조기 경보체제 등을 갖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러한 것을 준비하는데 드는 비용은 우리가 대비하지 못했을 때 치르게 될 비용에 비하면 매우 작다는게 빌게이츠의 의견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경험했기 때문에 향후 더 나은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코로나 19 사태는 사전 준비가 부족해 비용 손실이 컸다는 점을 아쉬워했다.

앞서 빌게이츠는 팬데믹을 야기하는 질병이 글로벌 공중보건을 위협하면 1년 안에 3천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2015년 테드를 통해 팬데믹이 임박했음에도 전 세계가 이에 대응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일로 공황상태에 빠질 이유는 없으면 앞으로 잘 대비해나가면 된다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한편 빌게이츠는 지난 2월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통해 코로나19 전쟁에서 이기기 위해 1억 달러를 기부했다. 해당 기부금은 백신 연구, 코로나19와 최전선에서 싸우는 인력, 방역대책 등에 사용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빌게이츠는 꾸준히 코로나19 해결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특히 미국 내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방역 모범국가 수반에게 노하우를 요청하는 등 행동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