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로고, 전세계 수백만 명의 프리미어 리그 팬들에게 노출된다

0
481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2018-19 시즌 프리미어 리그에서 11위를 차지한 주요 영국 축구 클럽인 왓포드 FC는 비트코인 로고를 달고 축구 팬들 앞에 나설 예정이다.

왓포드 FC 회장 겸 CEO인 스콧 더스버리는 “비트코인 로고를 프리미어 리그 유니폼에 배치했다”며 “이는 프리미어 리그에서 허용하는 표준인지 확인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왓포드는 공식 유니폼의 소매에 스폰서 스포츠베트의 후원 일환으로 비트코인 로고를 배치한다고 밝혔다. 베팅 회사의 저스틴 르 브로크 마케팅 담당자는 “암호화 커뮤니티는 우리가 시작한 이래로 매우 지지해왔다”며 “이 때문에 소매에 비트코인 로고를 넣는 것은 우리에게 재미있는 후원 방법이라고 느껴졌다”고 말했다.

브로크는 이러한 이유로 회사로고 대신 왓포드 유니폼 소매에 비트코인 로고를 인쇄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장점과 기회에 대해 대중을 교육하기위해 파트너십이 설립됐다고 설명했다.

브로크는 “암호화폐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을 높이려고 한다”며 “이를 통해 암호화폐가 제공하는 장점과 기회에 대해 대중에게 교육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왓포드와의 파트너십은 전통적인 스포츠 스폰서십 세계에서 큰 이슈가 됐다”며 “비트코인 로고를 추가함으로써 더 많은 화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프리미어 리그의 시청률은 지난 10년 동안 미국에서 74% 이상 증가했으며 전 세계적으로 수억 명의 리그를 지켜보고 있다.

NBC를 포함한 주요 텔레비전 네트워크는 2019년 5월 프리미어 리그의 등급을 높였다. 프리미어 리그의 마지막 주를 시청하기 위해 220만 명 이상의 시청자가 전년 대비 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NBC에서만 약 45만7천명의 시청자가 2018-19 시즌 동안 프리미어 리그를 평균적으로 시청한다. 이는 지난해 대비 2% 증가한 수치다.

비트코인은 금과 BTC의 실적 대비에서 보듯 최근 이미 확립된 안전 자산의 징후를 보여주려 애쓰고 있다. 그러나 네트워크는 자산 장기 성장에 중요한 요소로 간주되는 고유 주소와 해시 비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1년간 비트코인 네트워크에서 발생한 총 거래 건수는 3억4천만 건에서 4억6천만 건으로 늘었다. 비슷한 기간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해시율은 30엑사하쉬에서 100엑사 하쉬로 3배 이상 급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