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베리, 클레이튼/루니버스 기반 간편스왑 서비스 출시

0
394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간편 암호화폐 지갑 비트베리는 실시간 자동 스왑을 지원하는 ‘간편스왑’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본 서비스는 카카오의 자회사 그라운드엑스가 개발한 클레이튼 기반의 토큰인 KCT와 두나무의 자회사 람다256이 개발한 루니버스 기반 토큰에 우선 적용된다. 기존의 스왑 방식과 차별화된 실시간 자동스왑 기능을 통해 사용자들의 토큰 스왑 경험을 대폭 개선할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를 서비스에 도입하는 기업은 최근 메인넷의 발달로 새로운 메인넷으로 전환하는 추세가 있으며, 이에 기존의 ERC-20기반의 토큰을 해당 메인넷 기반의 토큰으로 반드시 교환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스왑은 특정 시간동안 입출금이 중지되며, 일정 시점이 지나면 일괄 전환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사용자들이 불편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반면, 비트베리에 보관중인 ERC20 기반 토큰은 비트베리 간편스왑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가 아무런 행위를 하지 않아도 클레이튼 또는 루니버스 기반의 토큰으로 스왑이 되며, 거래소나 타 지갑에서 스왑을 원하는 사용자는 비트베리 지갑에 송금하기만 하면 실시간으로 스왑이 된다.

비트베리 간편스왑 서비스는 사용자가 입금을 할 때마다 실시간으로 계속 지원되며 중단 없이 거래를 할 수 있어 불편함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기존 이더리움의 주소와 클레이튼, 루니버스 기반 토큰의 주소체계가 동일하여 착오에 의한 오입금 가능성을 원천 차단했다. 블록체인 프로젝트사들의 토큰 스왑 과정에서 발생하는 CS 및 커뮤니케이션 비용을 대폭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까지 클레이튼 기반의 힌트체인, 코스모체인, 스핀 프로토콜, 인슈어리움과 더불어 루니버스 기반의 아하, 소다플레이 등의 파트너사를 위한 토큰 스왑이 예정되어 있다. 간편스왑 서비스는 최소 3개월부터 최대 1년까지 지원된다.

 비트베리 장성훈 대표는 “클레이튼, 루니버스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메인넷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간편스왑 서비스를 처음으로 지원하게 되었다. 새로운 방식의 간편 스왑 방식을 지원을 통해 고객 편의 뿐 아니라 토큰 이코노미가 적용된 서비스에도 좋은 경험이 이어지는 대표 암호화폐 지갑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