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래소코인 거래소, 멕시코가 암호화 금지했다는 소식, 가짜뉴스다

0
199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김선기기자] 최근 몇 주간 멕시코에서는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금지가 발표돼 많은 투자자들이 이 지역의 암호화 시장의 미래를 걱정하게 됐다.

그러나 비트소에 따르면 멕시코은행이 암호화폐를 관리하기 위한 새로운 규칙을 발표했지만 암호화폐 작업을 중단하지 않았다. 다만 업계 성장을 정체시킬 수 있다.

멕시코 은행은 새로운 규칙을 발표하고 부문의 정체를 나타내지만 운영을 멈추지는 않았다고 비트소는 밝혔다. 이어 기술에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식 성명서에서 암호화폐 거래소는 멕시코 은행이 발표한 회람은 중앙은행이 암호화폐가 고객이나 양육권이 아닌 금융 기관의 국제 운영에 활용되기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이 거래소는 이번 회람이 기존 멕시코의 핀테크 법과 일치하지 않으며 현지 핀테크 산업을 성장시키기 위해 금융 당국과 계속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비트소는 “우리는 이 회람이 핀테크 법의 원칙에 부합하지 않으며 혁신, 재정 및 소비자 이익을 제공하는 경쟁 원칙을 훼손하고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는 모든 멕시코인의 이익을 위해 핀테크 부문의 건전한 발전을 촉진하고 혁신 및 재정적 포함의 선두주자로 계속 자리 매김하려는 목적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잠재적인 장애물이 존재한다. 멕시코 은행은 지난해 9월 발행된 별도회람에서 암호화폐 거래소를 포함하는 금융 기관은 중앙 은행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비트소는 당국과 협력해 핀테크 부문의 건전한 발전이 가능하다고 확신한다.

지난해 말 현지 보도에 따르면 멕시코 은행은 9월 11일 현재 가상화폐 및 외화운용을 통한 금융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금융 기관은 해당 통화로 부과될 수수료를 명시해 요청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멕시코는 지난해 3월 최초의 암호화폐 법안을 통과시켰으며 암호화폐 시장을 둘러싼 규제를 시행하기로 결정한 지 1년이 채 안됐다.

미국, 일본 및 한국을 비롯한 주요 경제 국가들은 필요한 도구를 제자리에 마련하지 않고 자금 세탁을 방지하는 것이 훨씬 더 어려워지기 때문에 암호화폐에 대한 금지를 부과하기보다는 엄격한 암호화폐 정책을 채택했다.

블록체인 분석 도구와 정교한 기수를 통해 비트코인 및 이더리움과 같은 공개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트랜잭션을 추적하고 의심스러운 금융 활동을 단속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