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프로젝트 ‘픽션’, 국내외 콘텐츠 협회 관계자들 어드바이저로 영입

0
669
중국-웹소설가협회-‘션롱’-이사와-한국-만화계의-사한국만화가협회-‘박인하’-이사-참여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디지털 콘텐츠 블록체인 프로젝트 ‘픽션'(대표 배승익)은 국내외 콘텐츠 협회 관계자들이 프로젝트에 어드바이저로 참여한다고 발표하였다. 최근 프라이빗 세일에 참여한 국내 다양한 콘텐츠 업계 전문가 명단을 공개한데 이은 소식으로, ‘픽션’의 발 빠른 행보에 블록체인 업계와 콘텐츠 업계 모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에 ‘픽션’ 프로젝트에 참여한 국내외 콘텐츠 협회 관계자들 중에서 다음 2명의 어드바이저가 가장 눈에 띈다.

먼저, 중국 웹소설가협회 션롱(Shen Rong) 이사의 참여가 눈에 띈다. 세계 두번째로 큰 출판 시장을 배경으로 최근 급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중국 웹툰, 웹소설 시장에서 션롱 이사는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평가된다.

션롱 이사는 “불과 몇 년 만에 중국에서는 디지털 콘텐츠 산업에서 독점적 플랫폼이 등장했다. 플랫폼의 높은 수수료와 진입 장벽으로 인해 꿈과 경력을 쌓기를 포기하는 창작자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가능성 있는 젊은이들 조차도 작가의 꿈을 포기하고 마는 안타까운 현실 속에서 생태계 산업 구조에 변화가 필요하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픽션’의 새로운 생태계 모델 제안은 이러한 창작자들이 힘을 되찾고 산업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할 것임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한국 만화계의 대표적인 단체인 (사)한국만화가협회 박인하 이사가 참여해 어드바이저 명단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청강문화산업대학교 만화콘텐츠스쿨 교수에기도 한 박이사는 “창작자의 입장에서 새로운 생태계 모델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전체 시장은 성장하고 있지만 장르의 편중, 공정한 계약, 안정적 창작환경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며 “콘텐츠 산업의 핵심이어야 할 창작자들이 소외되고, 가능성 있는 창작자들은 편중된 산업의 논리로 데뷔의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박이사는 “’픽션’ 프로젝트가 그리는 비전은 창작자들이 꿈꾸던 창작자와 유저 중심의 생태계이다. ‘픽션’ 생태계가 실현된다면 창작자들은 창작으로부터 합당한 가치를 창출하며, 보다 자유롭고 안정적으로 창작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그간 업계에서 보아온 ‘픽션’팀의 문제의식, 진정성 그리고 실행력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픽션’은 유저와 창작자가 직접 협업하여 디지털 콘텐츠를 창작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로 올해 5월 시작된 프로젝트이다. ‘픽션‘이 구상하는 생태계의 핵심적인 특징 중 하나는 생태계 내 ‘픽션마켓’에서 만들어진 디지털 콘텐츠가 특정 플랫폼이 아닌 다양한 유저 트래픽을 가진 콘텐츠 배급 제휴 채널인 ‘픽션네트워크’를 통해 유저의 특성에 맞게 자동적으로 채널링, 배포되어 유통된다는 점이다. ‘픽션’ 생태계에서는 플랫폼이 존재하지 않게 되면서 1인 창작자와 유저에 대한 보상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는 것이 ‘픽션’ 측의 설명이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Klaytn)’의 콘텐츠 분야 정식 파트너로도 선정되면서 업계에서 프로젝트의 가능성을 널리 인정 받고 있는 ‘픽션’은 유저와 창작자가 직접 협업하여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가 창작, 배포될 수 있는 온라인 생태계 ‘픽션마켓’과 ‘픽션네트워크‘의 베타서비스를 내년 상반기 중에 런칭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