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 ID 기술 표준화를 위한 글로벌 얼라이언스 만든다

0
296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고 있는 블록체인의 영향력이 신원확인 시스템과 분산ID(Decentralized Identity, 이하 DID)까지 확대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특히 금융위원회가 비대면 금융거래 활성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 아이디 규제 특례를 허용하면서 소비자의 금융 이용의 접근성 및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는 분위기다.
 
애플과 페이스북도 신원증명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분산 ID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이러한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주민등록초본 등 각종 증명서를 모바일로 주고받는 디지털 발급 서비스를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중앙집중형 신원증명 방식이어서 개인정보 유출과 같은 이슈가 뒤따를 뿐 아니라 개발 환경도 각기 달라 상호 호환성이 뒤쳐진다는 이슈가 제기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지난 26일 코엑스에서 (사)한국FIDO산업포럼과 한국전자서명포럼이 주최한 DID(블록체인 인증기술) 세미나에서 DID 표준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 및 생태계 발전 방안이 논의됐다.
 
국내는 디지털 신원증명에 대한 인식이 매우 낮은 상황이고 이제 막 시범 서비스를 추진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매우 소극적인 상황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를 극복해야 하는 전제 조건이 필요하다.
 
한국전자서명포럼 한호현 의장은 “DID는 기술, 절차,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을 모두 함께 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단 국내 DID 얼라이언스를 12월 말 또는 내년 초까지 결성하고 미국, 중국,
일본, 유럽도 함께하는 국제적인 얼라이언스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DID & FIDO 생체인증 기반의 실증 서비스 사례도 함께 소개됐다.
 
라온시큐어 김태진상무는 블록체인과 FIDO 생체인증 기술이 적용된 옴니원(OmniOne)을 선보이며 “디지털 신원증명을 공공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는 블록체인을 활용하게 되면,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를 통해 직접 계약, 사용자 발급 ID 중심으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행사에 참여한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은 “해외에서는 개인 정보의 자기결정권(Self-Sovereign Identity, 이하 SSI)을 보장하는 다양한 시도가 나오고 있다”면서 “자기 주권형 신원 관리의 필요성은 블록체인 분산 ID 기술의 발전을 이끌어냈으며, 향후 5년 내에 차세대 인증 표준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