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버지니아 소년원 전체 4분의 1 감염’

0
153
미국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버지니아 소년원 전체 4분의 1 감염’

미국 버지니아 주의 한 소년원에서 원생 2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직원 2명에 이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라 집단 감염 장소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AP통신이 지난 18일 보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버지니아 리치먼드 외곽에 위치한 ‘본에어 소년원’에서 지난 2일 소년원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뒤이어 감염 증세를 보이던 원생 25명도 같은 판정을 받았다.

이는 미 전역 청소년 교정시설 내 감염 사례 97건 중 4분의 1을 차지하는 규모다. 그만큼 이 소년원이 새로운 집중감염지역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또한 97건 중 절반 이상이 버지니아주와 루이지애나주에서 발생해 주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버지니아주 소년부의 크리스 문 주치의는 확진 판정을 받은 25명 중 21명은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4명만 감기나 독감보다 심한 증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양성 판정을 받은 원생이 즉시 격리됐으며 13명은 이미 석방됐다고 말했다.

이 시설은 11세부터 20세까지 약 280명의 청소년이 생활하는 중이다. 아동 인권 운동가와 보건 전문가는 코로나19 확산 전부터 청소년 교정시설에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지적을 해왔다.

따라서 가능한 한 많은 청소년을 석방해줄 것을 관계 당국에 촉구했다. 비영리 단체 유스 퍼스트 이니셔티브의 리즈 라이언 대표는 취약한 상황에 놓인 청소년을 보호하겠다는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당국이 공중보건 전문가의 의견을 거부하고 청소년과 지역사회를 극도의 위험에 빠뜨렸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위생 지침을 기본적으로 따르기 어려운 곳에서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나 집단감염지역이 되면 해당 구역을 폐쇄하는데 더욱 어려움을 겪기 때문에 이에 대한 우려도 함께 나타났다.

한편 미국 내 교정시설은 그동안 코로나19 방역의 사각지대였다. 최근에야 수감자에게 마스크를 제공하기 시작했으나 손 소독제를 비치한 곳은 드문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집단 감염은 늘어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