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문가 경고, ‘코로나19 대화 도중에도 걸릴 수 있다’

0
154
코로나19미국경고

[잇츠데일리=최문근기자] 코로나19를 둘러싸고 다양한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저명한 의료 전문가가 대화 도중에도 전파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데일리 메일은 미국 국립과학원의 주요 인사이자 전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원장인 하비 파인버그 박사가 코로나 19가 숨을 쉬거나 대화를 할 때 다른 사람을 전염시킬 수 있다고 백악관에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CNN과 인터뷰를 갖고 의료계 종사자를 위한 외과용 마스크가 준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자신도 얼굴 가리개를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경고는 꾸준하게 이뤄지고 있다.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팀원이자 감염질환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모든 미국인이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외과용 마스크나 N95 마스크 혹은 얼굴 전체를 가리는 것이 코로나 감염을 막을 수 있는지에 대한 여부를 놓고 연구 결과가 엇갈리는 부분이 있지만 확실한 것은 이런 보호 장비가 감염을 막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감염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침 등 비말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고 경고했다. 특히 파인버그 박사는 말을 할 때에도 비말이 공기 중으로 나올 수 있기 때문에 감염자가 숨을 쉴 때조차 위험하기 때문에 거리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물론 우리나라도 사람 간에 거리두기가 권고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연장됐다. 그만큼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미국의 경우 이에 대한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게 되면서 문제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추세다. 파인버그 박사는 공기 순환이 안되는 방에 누군가 바이러스 입자를 퍼뜨렸을 경우 나중에 그 방에 들어오는 사람도 바이러스를 흡입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다만 야외에서는 바이러스가 바람에 의해 흩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외과용 마스크를 써야하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하며 서구형의 반다나 같은 얼굴 가리개라도 써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만큼 마스크를 쓰는 것 자체가 중요한 것이라는게 그의 조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