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디움, 탈중앙화 아이덴티티 재단(DIF) 합류

0
488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메타디움이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는 탈중앙화 아이덴티티 재단에 합류한다. 향후 글로벌 프로젝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아이덴티티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신원 플랫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메타디움(대표 박훈)은 탈중앙화 아이덴티티 재단(Decentralized Identity Foundation, 이하 DIF)에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DIF는 탈중앙화된 아이덴티티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여러 산업의 글로벌 주요 기업들이 모여 만든 개발자 중심의 비영리 단체다.

디지털 상에서 개인의 신원 정보가 잘 활용되려면 다양한 플랫폼에 저장하고 보관돼야 한다. 또한 여러 채널을 통해서 보관된 정보가 손쉽게 상호 교류되고 호환 가능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보를 주고받을 때 통신방법에 대한 규칙과 약속을 정한 프로토콜을 필요로 하는데 메타디움은 DIF를 통해 이러한 프로토콜을 기준점으로 삼아 아이덴티티 프로젝트 개발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박훈 메타디움 대표는 “다른 모든 것들도 그렇겠지만 특히나 아이덴티티 프로젝트는 혼자서는 효과적인 생태계를 구성할 수가 없다”며 “비전을 공유한 타 기업들과도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DIF를 통해 공유하는 프로토콜과 오픈소스를 적극 활용하여 전세계인들이 함께 쓸 수 있는 아이덴티티 플랫폼과 서비스를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DIF에서는 다양한 종이 형태의 신분증 없이도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중이다. 또한, 생체 인식 정보를 활용해 신뢰성을 가진 신원 확인 시스템도 연구 중에 있다. 이들 솔루션은 특히 난민과 같이 종이 형태의 신분증을 보관•관리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에 놓인 이들에게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DIF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IBM, 액센추어(Accenure) 등 글로벌 기업뿐만 아니라 유엔 등이 참여한 글로벌 협력 신원 프로젝트 ID2020, 컨센시스(Consensys)의 유포트(uport), 소브린(Sovrin), 시빅(Civic), 온톨로지(Ontology) 등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