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둠 비트코인 로비스트, 상원 블록체인 공청회 나가기로 결정

0
828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이창희기자] 미국 상원의 은행, 주택 및 도시 문제위원회는 10월 11일 “암호화폐 및 생태계 차단”이라는 제목의 전체 위원회 청문회를 가질 예정이다.

다가오는 청문에서 현재 예정된 두 증인은 코인센터 연구책임자 피터 반 발켄버그와 뉴욕 대학교 교수인 누리엘 루비니 교수다.

유명한 경제학자인 루비니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한 경멸과 종종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다채로운 방식에 대해 잘 알려져 있다.

루비니는 현재 뉴욕대학교 스턴 비즈니스 스쿨의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2008년 금융 위기를 예측하면서 “닥터 둠”으로 불리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경제학자 중 하나다.

그는 작년 11월에 인기있는 암호 해독이 자본 또는 심각한 지불방법을 저장하는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지적하면서 비트코인을 강경하게 지켜왔다.

둠 박사는 5월 가상화폐에 대한 비관적인 견해를 언급하면서 밀켄 구조의 연례회의에서 분권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공격을 시작해 ‘영광스러운 엑셀 스프레드 시트’로만 언급했다. 루비니는 회의 중에 다른 회원의 암호화폐 패널이 도전한 후에도 자신의 신념을 고집했다.

7월에 루비니는 비트코인이 안정된 가치 창고, 계좌 단위 또는 지불 수단이 아니기 때문에 비트코인을 통화가 아니게 유지했다.

이전에 비트코인 열광자들인 ‘호들너트’와 ‘사이버 테러분자’라 불렀던 루비니는 똑똑한 계약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는 것에 대해서도 수줍어하지 않았다.

6월에 그는 스마트 계약이 ‘법원이 그들을 강제할 수 없기 때문에 계약이 아니다”며 “암호화 토지의 유일한 법원은 암호 개발자의 캥거루 법원”이라고 썼다.

많은 사람들이 루비니의 의견에 반발했지만 비트코인 개발자인 지미 송은 루비니 입장에서 그를 더 동맹으로 여기는 것처럼 보였다.

송은 “똑똑한 계약의 더러운 비밀은 매우 제한된 유용성을 가지며 보안을 유지하기가 매우 어려워 더 많은 제한이 필요하다”며 “마약 중독과 엔지니어링 현실은 극단적으로 다르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2월 디지털 통화와 관련한 위원회의 청문회에서 SEC 회장 제이 클레이튼의 논평이 나왔다. 당시 클레이튼은 어떻게 암호화 관련 법안을 추가로 요구할지에 대해 언급했다.

클레이튼 외에도 미국 상품 거래위원회 의장인 크리스포터 지안카를로 의장은 의회 증언자로서의 발언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