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주 닉스대표, 2019 마블스어워즈 수상, ‘블록체인 문화산업응용부문’

0
1289
디코인뉴스

[디코인뉴스=최문근기자] 지난 29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9 마블스어워즈에서 김유주 닉스 대표가 블록체인 문화산업응용부문에서 수상했다.

이번 시상식은 코리아씨이오서밋(이사장 박봉규)이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블록체인 시상식이다.

2019 마블스어워즈를 주최한 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성장동력 약화, 해외시장에서의 경쟁압력 심화로 위기를 맞고 있는 한국 경제에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업과 브랜드 모델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이번 어워즈의 제정 의의를 설명했다.

이어 “미래에 대한 발전적 사고를 통해 혁신적인 블록체인 기업의 창조적인 기술을 찾아내겠다”며 “모든 기업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장려해 블록체인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마련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블록체인 대상은 플랫폼 부문, 문화산업 응용부문, 융합산업 응용 부문, 엑셀러레이터 부문, 기관단체 전문가 부문 등 7개 분야다. 글로벌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을 갖춘 창조적인 기술이나 서비스를 갖고 있는 기업과 기관을 선정해 시상했다.

디코인뉴스

김유주 닉스 대표는 그 중에서 블록체인 문화산업응용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외에도 eKYSS 이현준 대표가 공동 수상했다.

블록체인 융합산업응용부문은 큐브 인텔리전스 리차드빅스 대표, 심버스 최수혁 대표, 위피드 심종남 대표가 수상했다.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터 부문은 파운데이션 X 황성재 대표, 블록체인 기관/단체/전문가 부문에는 송희경 국회의원, 한국블록체인 산업진흥협회 김형주 이사장, 테크앤로 구태인 변호사가 상을 받았다.

선정 및 심사는 김형중 고려대학교 교수를 선정위원장으로 박성준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 센터장 등이 심사를 맡았다.

김형준고려대학교 교수는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업체와 전문가들의 업적과 공로를 엄정하게 평가했다”며 “시상을 통해 블록체인 발전을 도모하고자 했다”고 심사평을 말다.

이 자리에는 오명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장관을 비롯해 이만의 전 환경부 장관, 이경재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 국내외 귀빈들이 시상식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 닉스/김유주대표

김유주 닉스 대표는 “귀한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며 “앞으로 닉스는 블록체인 업계를 넘어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대표적인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